배너이미지작가소개 배너이미지문의하기

공지사항

[인터뷰] 설재인 "보통의 사람들이 호탕하게 웃는 이야기"

  • 블러썸 /
  • 날짜 2022.11.07 /
  • 조회수 68 /
[채널예스 신연선 기자]




 

오랫동안 교사를 꿈꿔왔고, 그토록 원하던 교사가 되었지만 격무에 시달리며 지쳐갔다. 어느 날 퇴근길에 체육관에서 치열하게 땀 흘리며 운동하는 사람들을 보았고, 그 자리에서 복싱을 등록했다. 이후 교사를 그만두고 소설을 쓰기까지. 한 편의 소설 같은 이야기를 가진 작가 설재인은 '매일 똑같은 사이클로 훈련하는 것의 효과를 확실하게 알기 때문에 쓰기도 똑같이 하면 되겠다는 확신'으로 썼고, 그렇게 2022년에만 장편소설 세 권을 출간했다. 

『내가 너에게 가면』은 2019년부터 작품을 발표해온 설재인의 여섯 번째 장편 소설로, 가상의 작은 도시 '항만군'을 배경으로 서로가 서로에게 보호자가 되어주는 사람들의 이야기다.



전체 기사 보기
SNS Share